/* 포털 연관채널 */
  • home
  • 예배와 말씀
  • 설교
  • 주일설교

주일설교 주일설교말씀은 최근 3개월만 서비스됩니다.     

성령의 기도 날짜 : 2019.10.27 설교 : 김양재 본문 : 사도행전 4:23 ~ 31
28,673 7 댓글달기
*영상이 안보이면 youtube보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디오 / 음성듣기
  • 23 사도들이 놓이매 그 동료에게 가서 제사장들과 장로들의 말을 다 알리니
  • 24 그들이 듣고 한마음으로 하나님께 소리를 높여 이르되 대주재여 천지와 바다와 그 가운데 만물을 지은 이시요
  • 25 또 주의 종 우리 조상 다윗의 입을 통하여 성령으로 말씀하시기를 어찌하여 열방이 분노하며 족속들이 허사를 경영하였는고
  • 26 세상의 군왕들이 나서며 관리들이 함께 모여 주와 그의 그리스도를 대적하도다 하신 이로소이다
  • 27 과연 헤롯과 본디오 빌라도는 이방인과 이스라엘 백성과 합세하여 하나님께서 기름 부으신 거룩한 종 예수를 거슬러
  • 28 하나님의 권능과 뜻대로 이루려고 예정하신 그것을 행하려고 이 성에 모였나이다
  • 29 주여 이제도 그들의 위협함을 굽어보시옵고 또 종들로 하여금 담대히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게 하여 주시오며
  • 30 손을 내밀어 병을 낫게 하시옵고 표적과 기사가 거룩한 종 예수의 이름으로 이루어지게 하옵소서 하더라
  • 31 빌기를 다하매 모인 곳이 진동하더니 무리가 다 성령이 충만하여 담대히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니라
  • 19.10.29 최현수

    모유수유중인 큰딸이 며칠을 앓아누워 꼼짝을 못하다 쓰러져 119구급차에 실려 응급실로 갔는데 목장과 초원에 올린 기도제목에 성령의 기도로 함께하는 동류가 있어 감사했습니다 다행히 안정을 찾고 퇴원을 했는데 연약한 저희 가족이 위기가운데 위로가 될수있도록 말씀으로 선포해주신 김양재목사님 감사합니다 성령의 표적과 기사로 응답해주신 하나님 아버지 감사합니다

  • 19.10.29 박재선

    목사님♡ 기도의 정석을 알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집중기도 로 주님과 더 신뢰할 수 있도록 내죄 고백하기를 주님영광 나타날때까지 하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나사렛 예수님을 무시하지 않는 그 사랑에 목마르는 기도자 , 예배자가 되게하옵소서

  • 19.10.28 이경애b

    제일 어려운 부분이 기도 생활인제 진정 기도의 동기와 내용에 대하여 알게 해주신 목사님 주일 말씀에 은혜많이 받았습니다. 기도 제목도 제가 원함으로 정욕대로 구하며 주님과 합한기도가 되지 못하였음을 깨닫게 하셨습니다. 그럼에도 함께 기도해주는 성령 공동체를 허락해주시니 있는자리에서 담대히 하나님 말씀 전할 수 있도록 제 죄를 잘 보고 가겠습니다.

  • 19.10.28 이인숙

    목사님~, 내 죄가 안보이니 내 죄보다 고난이 크다고 원망하며 고난이 해결되기만을 구하는 기복적인 기도를 해왔기에 늘 두려움이 많던 죄인이었습니다. 나사렛 예수 같은 별거 17년의 광야를 지나면서 나를 낮추시고 목이 곧은 교만을 회개하게 하시는 은혜의 때를 살고 있습니다. 이제는 말씀을 근거로 내가 먼저 회개하며 구속사적 가치관으로 변화되길 기도합니다. 이제는 고난를 잘 통과하며 담대히 복음을 증거하는 장성한 분량의 믿음으로 자라가길 원합니다. 성령의 기도로 나에게 붙여주신 약속의 땅인 남편과 아들, 집안 식구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구원의 땅이 되는 통로로 쓰임 받길 기도드립니다. 주님이 함께 동행하여 주시옵소서. 목사님 건강하시길 기도드립니다.

  • 19.10.27 이주성

    한없이 깊은 은혜가 들으면서도 쫓아가기어려운 무지한 저를 봅니다..ㅜㅜ 다시듣고 또듣고 또 들어야할것같습니다...

  • 19.10.27 임동화

    말씀으로 하는 기도와 자기 죄를 보며 하는 기도가 성령의 기도라고 하심이 오늘 저의 귀엔 유난히 크게 들렸습니다.귀한 말씀에 깊히 감사드립니다~

  • 19.10.27 정정진

    CIGARETTE(담배)-T가 두개입니다. TT(눈물)-담배를 피우면 슬프게 울일이 생깁니다.그런 뜻이라고 예수님이 오픈한 영적인 비밀입니다.에수님은 담배처럼 굵고 짧고 불꽃같은 인생을 살다 가셨습니다.그런 삶도 멋진 것 같습니다.

비밀번호 입력

닫기
글 등록시 입력하신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