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털 연관채널 */
  • home
  • 날마다큐티
  • 큐티나눔

큐티나눔 큐티나눔은 [마이페이지 > 나의큐티]에서 작성한 큐티나눔을 공개하면 등록할 수 있습니다./쓰기를 클릭하면 [마이페이지 > 나의큐티]로 이동합니다.     

이 세대의 레위 지파♡ 2019.02.08

이 세대의 레위 지파♡

등록자 : 박영란G(pyl0***) 0 411

박영란G(pyl0***)

2019.02.08

0

411

에브라임 성읍인 실로(안식의 장소)에 모여서

레위 지파의 성읍과 목초지를 

여호와의 말씀대로 요구할 때 

갈렙의 솔선 수범으로 아론 자손의 사역지로,

유다 지파의 헤브론부터 분배를 받게 됨을 봅니다...

"우리 하나님 여호와 앞에서 

가족대로 제비(lot)를 뽑았으니"를 이루며,

각 지파 기업 분배에 따른 가나안 정복 전쟁과 

레위 지파에게 나눠주는 성읍및 도피성까지,

여호와의 말씀대로 순종함을 보여주는 갈렙오빠^^

레위 지파는 

성 삼위 하나님 자체가 기업이요,상급이 되시며

말씀과 예배를 최우선시하며

모였다가 흩어져서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며,

공동체와 지체들을 돕는 사역을 감당하는 

사명이 있음을 말씀과 해석으로 새깁니다...


# 이 산지를 내게 주소서...

#나의 방패 나의 상급

#십자가 지는 순종의 삶

#창세기☞땅을 정복하고 다스리라

#성경의 제비뽑기(부르 ☞lot ☞Iotto?!)

#제비 뽑기☞주께서 정해주신 기업의 경계 

#내게 주어진 경계를 말씀으로 분별

#하나님의 공평하심에 순종과 겸손


교회 안에 있었지만 

예수님이 나의 구주가 되지 못했던

불신 결혼의 총제적인 악과 고난을 통과한

저는 죄인중의 괴수이며 비천한 자로 

세상과 세속의 가치관으로는

아무것도 없는 가불 땅이지만,

말씀과 구속사의 가치관으로는

성 삼위 하나님이 함께 하시므로

또 아무것도 없지 않음을 감사하게 됩니다...

그 무엇보다도 

예수님이 주시는 생명수를 마시며 

안식에 거하므로 

이 땅에서 내게 주신 역할을 감당할 때 

세상과 사람을 보지 않고 

하나님께서 부여하신 달란트에 충성하는 자로 

오늘도 주님께 붙들려 가는 은혜에 대한

감사와 기쁨이 있습니다...


새삼 목사님 설교에서

하나님의 징계의 도구로 쓰인 사람들 중에,

"압살롬인들 그러고 싶어서 그랬겠어요?"라는 말이

요즘 많이 와닿습니다...(하나님이 일으키신 사건)


# 사람 막대기와 인생 채찍


하나님께서 나를 부르시는 연단의 때와 시기마다,

직접 부리시는 사단의 궤계와 참소들도

내 죄로 인한 유혹의 도구로 사용하시며, 

하나님의 본심이 아니신

나를 괴롭게 하는 고난의 때,(굽이굽이 눈물 골짜기) 

아버지 하나님의 "내 새끼"이기에 주시는 

진노하시는 사랑 듬뿍, 고난의 터널을 통과하면서

나는 100% 죄인임을 고백하게 되는 

통회하는 심령에 부으시는 구속의 은혜를,

선물과 같은 현재인 오늘도

"나같은 죄인 살리시고 큰 죄악에서 건지신"

"주 은혜 고맙고 놀라와" 찬양합니다...


여전히 치유받지 못한 상처와 연약함때문에

우리들이 하는 말과 행동들의 

숨은 동기를 알지 못할 때가 많다고 여겨집니다...


진짜 그러고 싶어서

그렇게 한 사람이 어디있겠습니까? 

"마음은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여서"


# 실족과 용서와 용납 ♡

#기득권

#통제 욕구

#온전한 사랑(요한1서 4장)


39. 조금 나아가사 얼굴을 땅에 대시고 

엎드려 기도하여 이르시되 

내 아버지여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

40. 제자들에게 오사 그 자는 것을 보시고 

베드로에게 말씀하시되 

너희가 나와 함께 

한 시간도 이렇게 깨어 있을 수 없더냐

41. 시험에 들지 않게 깨어 기도하라 

"마음에는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도다" 하시고

42. 다시 두 번째 나아가 기도하여 이르시되 

내 아버지여 만일 내가 마시지 않고는 

이 잔이 내게서 지나갈 수 없거든 

아버지의 원대로 되기를 원하나이다 하시고

                                                 (마 26: 39-42)


주님이 주신 땅으로 
한걸음 나아갈 때에 
수많은 적들과 견고한 성이 
나를 두렵게 하지만 
주님을 신뢰함으로 
주님을 의지함으로 
주님이 주시는 담대함으로 
큰소리 외치며 나아가네 
이산지를 내게 주소서 
그날에 주께서 말씀하신 
이제 내가 주님의 이름으로 
그 땅을 취하리니 
이 산지를 내게 주소서 
그날에 주께서 말씀하신 
이제 내가 주님의 이름으로 

그 땅을 취하리니...


비밀번호 입력

닫기
글 등록시 입력하신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